레지던시
  • 레지던시 소개
  • 입주작가 소개
  • 프로그램 일정
  • 입주작가 소식
  • 사진 아카이브
  • 입주신청
아트플랫폼 스케줄
이전달 다음달

입주작가소식

Home | 레지던시 | 입주작가소식
default
레지던시 / 입주작가소식 내용
제목 [8기 안경수 개인전] Membrane (12/21~2018/1/21 @모스크바 트라이엄프 갤러리(triumph Gallery))
작성자 인천아트플랫폼 작성일 2017.12.21 조회수 133


 

8기 안경수 개인전

 

모스크바 트라이엄프 갤러리(triumph Gallery)

2017. 12. 21. - 2018. 01. 21

 

 

  " 철거 중인 건축물의 풍경, 그 위에 덥힌 파란색 가림막, 그리고 그 앞을 가로막고 있는 바리케이드와 그 위에 그려진 풍경화가 있는 모습은 내가 도시 속 한 풍경에서 동시에 발견한 사소하고도 이질적인 세 개의 막이었고 이런 ‘막’들은 ‘풍경을 경계barrier화 하고 있었다. 이주를 거듭하며 풍경이 경계화되는 변화의 사이에 이런 장소는 매번 ‘공백의 상태’를 갖는다. 나는 이곳을 ‘사이의 풍경’ 이라고 부른다. 이곳은 마치 방치된 빈 공터처럼 한시적으로 규정되지 않은 상태, 또는 불안정한 상황을 격는다. 나는 이런 빈 공백의 경계를 바라본다. 임의의 상태에 있는 이 풍경 속에서 도시를 지향하는 풍경의 욕망의 잔해들을 바라보면서 유동하는 이주된 대상을 그리고 동시에 그림은 그 대상이 된다. 이곳은 경계 너머의 풍경이고 규정할 수 없는 모호함을 지닌 대신 "내가 무언가를 채울 수 있는 곳" 이다. 불안정한 레이어layer, 다시 말해 균형이 없는 불안정한 풍경을 보게 되는데 ‘공터’ 는 그런 공간이다. 나는 모본의 대상과 회화의 온전한 오버랩을 믿거나 바라지 않는다. 그 둘의 관계는 불가항력적이다. 그럼에도 나는 그것을 인정한 태도를 갖고 풍경에 접근한다. 그런 균형이 덜 된 자리에서 그림은 하나의 막이 되고 풍경과 그림은 서로가 균형을 찾아가는 무리한 시도를 거듭한다. 그 사이에서 그림은 모본이 된 장소 안에서 또 하나의 레이어가 되려하고 풍경 안의 개체 또는 오브제가 되어 그 장면을 흔든다. "                                         

 -작가노트 중에서-

 

 

이번 전시는 작년 2016년 후반기에 열었던 개인전 ( 갤러리 조선) 전시의 연장선에서 기획되었다. 2016년 초반 모스크바 트라이엄프 갤러리(triumph Gallery)에서 개최한 전시에 초대된 후 1년간의 검토와 협의 끝에 갤러리측과 작가는 2016년 Membrane개인전 작품을 포함한 다수의 신작을 전시하는 개인전을 개최하기로 협의했다. 이번 전시에 안경수 작가는 2016년 작품을 포함한 <공장 factory, 2017>, <방조제 seawall, 2017>, <부표 Buoy, 2017> 등 다수의 신작을 출품하게 되며 전시기간은 12월 21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개최한다. 

목록보기
레지던시 / 입주작가소식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다음글 [8기 안경수, 곽이브 참여그룹전] 2017 Seoul Focus 25.7 (12/12~2018/3/11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Quickmenu
스케줄
레지던시작가마당
오시는 길
인쇄하기
뷰어다운로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