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선택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

[ 레지던시 전시 ] 2019 창제작 발표 프로젝트 5. 차승언, <흐트흐트 위반의 기술>

전시기간
2019-06-20 ~ 2019-07-07
시간
12:00 - 18:00 | 월요일 휴관(Closed on Mondays)
장소
인천아트플랫폼 창고 갤러리
관람료
무료
문의
032-760-1018

2019 IAP ·제작 발표 프로젝트 5.
차승언, <흐트흐트 위반의 기술 (disheveled~disheveled)>

인천아트플랫폼은 2019년도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입주 예술가 창제작 프로젝트' 통해 10 입주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합니다. 다섯번째 프로젝트로 차승언 작가의 개인전 《흐트흐트 위반의 기술》을 진행합니다.

차승언 작가는 섬유를 기반으로 하는 직조에 추상회화를 결합한 평면과 입체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이번 전시 《흐트흐트 위반의 기술》은 작가가 지금까지 작업을 위해 따랐던 직조의 규칙과 기술을 돌이켜보고, 익숙해진 기술에 경계하며, 매체 사용 방식에 대한 고민을 위반의 행위와 과정으로 선보입니다.

차승언, <흐트흐트 위반의 기술 (disheveled~disheveled)>

일 시 : 2019 6 20() ~ 7 7(), 12:00~18:00 | 월요일 휴관
장 소 : 인천아트플랫폼 창고갤러리


# 전시소개/작가노트

직조 기술에 추상회화의 양상을 결합한 기존 작업은 평면이나 입체의 모습으로 전시되었다. 모습, 모양은 (thread) 가해진 특정한 반복 행위의 결과물이다. 반복과 축적으로 작업이 만들어지는 것은 프로세스 예술과 연결해서 설명 있지만, 작업을 이어가는 줄기에서는 부수적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직조행위 과정을 전면에 내세워 전시한 적은 없다.

직조기계를 다루고 직조 기술에 특화된 동작에 익숙해지는 것은 작업의 완성도를 높인다. 그러나 한편, 행위가 몸에 달라붙어 의식할 없을 정도가 되고 노동의 강도가 세지면, 기계적 행위와 관습적 매체 사용이 작업 전반을 압도한다. 행위의 숙련도가 한계로 남지 않을 있으려면, 섬유예술 아카데미즘이 가지는 완성도에 대한 강박이나 구속을 재인식하는 경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반드시 지켜왔던 직조방법이 무엇이었는지 돌아보고 규칙들을 위반하는 행위와 과정을 전시하게 되었다.

조건1. 세로실은 끊어지는 실을 사용해서는 안된다.

조건2. 세로실은 동일한 장력을 가져야 한다.

조건3. 세로실은 동일한 두께를 가져야 한다.

조건4. 세로실은 바디 칸에 동일한 개수가 들어가야 한다.

조건5. 직조가 완성 되는 동안 세로실을 변경할 없다.

조건6. 세로실이 바디에 걸리는 간격은 동일해야 한다.

조건7. 가로실은 끊어지는 실을 사용해서는 안된다.

조건8. 가로실은 직조 일정한 폭을 유지해야 한다.

조건9. 가로실은 세로실 사이에 일정한 간격으로 들어가야 한다.

조건10. 가로실은 서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등의 조건을 위반한다.

규칙의 확실성에 틈을 내고 매체 사용을 반성하며 행위, 매체, 시각성의 관계를 새롭게 경험하길 바란다.


#평론글

, 인간, 장치 / 윤율리

그림에는 정념(passion) 깃들어 있다. 이것은 동굴 속의 원시 회화나 오래된 주술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 여기서 나는 사변적이고 비밀스러운 관념들을 정념에 대하여 가장 곳에 두고자 한다. 정념은 인상이다. 인상 중에서도 특별히 뜨겁다. 사랑, 미움, 긍지, 비탄, 질투, 긍휼함과 주저함우리가 그림을 보며 흔히 이런 인상의 목록을 발견한다는 사실은 그다지 유난스럽지 않다. 정념은 주로 물감의 형태로 그림 표면에 발려 있고, 그림이 아닌 그림 바깥에서, 그린 이의 활시위를 떠나 보는 이에게 닿으려는 발사체 혹은 운동에너지처럼 출현한다. 이것이 스펙터클이나 숭고의 체험으로 오인될 가장 좋은 방법은 어떤 몸짓을 떠올려 보는 것이다. 정념은 그리는 이의 몸짓이다. 몸짓들은 형과 색으로 가득 단면을 통과해 보는 이에게로